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번에 찾는 복지시설 및 정보

복지정보

[복지뉴스] 양주시의회, 사회복지분야 발전방안 비대면 토론회
  • 등록일

    2022.03.15

  • 조회수

    74

  • 시설종류

    전체

  • 카테고리

    복지뉴스

사진 : 양주시의회 제공

 

[e대한경제=최종복 기자] 경기 양주시의회(의장 정덕영)는 15일 오후 2시, 대회의실에서 ‘양주시 사회복지분야 발전방안 토론회’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아우르는 사회복지 발전방향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날 시의회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토론회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유튜브로 토론회를 실시간 생중계하며 시민의 의견을 수렴했다.

한미령 의원은 좌장으로 토론회를 주도했으며 발제자의 주제발표에 이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는 지정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토론회를 꾸몄다.

박혜련 복지지원과장은 발제자로 나서 이번 토론회의 배경 및 목적, 양주시 지역사회 복지의 향후 발전방안을 상세히 밝혔다.

특히, 최근 지역사회복지는 지방자치단체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강화해 나가면서 복지자원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활용하는데 방점이 찍혀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양주시는 늘어난 복지인프라를 지역 단위에서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할지 논의하는 중요한 단계로, 민관협력 강화를 위한 주민들의 자발적이고 주체적인 참여를 강조했다.

첫 번째로 현장의 목소리를 전한 박춘배 양주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공동위원장은 2018년 이후 양주시 복지인프라는 지속, 확충되며 새로운 전기를 맞이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양주시 사회복지서비스 발전방안으로 지속적인 교육과정이 필요하다고 보고, 주민의 인식개선을 위한 ‘마을복지대학’ 운영을 제안했다.

황산 양주시 사회복지협의회장은 "양주시 사회복지 발전 조건으로 민관 협력강화를 전제한 뒤, 지방자치단체는 시민공동체에 더 큰 권한을 이양하고 동시에 복지정책의 투명성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세 번째 토론자로 나선 김정희 양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장은 양주시민을 대상으로 한 ‘사회복지서비스 욕구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시민들은 다양하고 전문적인 복지서비스를 원한다고 진단했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조사를 통해, 양주시 사회복지서비스의 방향성을 설정하고 민관협력 강화를 위해서는 사회복지 전문인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최화자 양주시 재가노인복지협회장은 생생한 현장 상황을 전했다.

현재, 민간 노인장기요양기관이 국가나 지자체를 대신하여 노인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공공성 확보는커녕 도리어 무분별한 기관 지정으로 인해 무리한 출혈 경쟁이 빈번하다고 실태를 꼬집었다.

최 회장은 장기요양기관의 안정적 운영과 원활한 사회복지 서비스의 제공을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책토론회를 이끈 한미령 의원은 "코로나19 대유행과 같은 위기 상황 속에 사회복지의 소중함을 다시 깨달았다"며 "복지서비스는 일상 회복뿐 아니라 회복 이후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만큼 오늘 논의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사회복지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